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문화
사랑 담은 자전거 1000리길 눈길채바다 시인 일본 지진 피해자 위로 담은 제주 학생 편지 들고 서울까지 자전거 종주 나서
고 미 기자
입력 2011-04-06 (수) 09:57:06 | 승인 2011-04-06 (수) 09:57:06
시인 채바다씨가 서울까지 1000리 길을 자전거로 달리고 있다.

채 시인은 특히 일본 지진 피해 어린이들에게 전하는 위로의 마음을 담은 페달을 밟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채 시인은 지난 4일  제주를 출발,성산포-장흥간 뱃길을 거쳐 서울까지 1000리길 자전거 타고 달리고 있다.

일본에 전하는 위로는 도내초중고 학생들의 온정을 담은 1만 3000통의 편지로, 채 시인은 이 편지를 주한 일본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채 시인은 제주 특별자치도 세계 7대 자연경관 도전 홍보위원으로 경유지마다 제주 선정을 위한 투표 참여를 홍보할 계획이다.

1000리길 종착점은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앞으로 13일 도착 예정이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