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日 동북지역서 또 규모 7.4 강진…쓰나미 경보(종합)후쿠시마 원전 작업근로자 긴급 대피
노컷뉴스
입력 2011-04-08 (금) 07:33:22 | 승인 2011-04-08 (금) 07:33:22

7일 밤 11시32분쯤 일본 동북지역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날 지진은 지난달 11일 규모 9.0의 강진 이후 1개월 사이에 발생한 여진 가운데 가장 강도가 높은 것이다.

일본 정부 당국은 이날 지진의 진원이 미야기현 앞바다의 해저 40km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지진으로 미야기현 해안에는 최고 2m의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고, 원전 사고가 난 후쿠시마와 이와테, 아오모리,이바라키현에는 쓰나미 주의보가 내려졌다.

그러나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날 지진의 강도에 비춰 대형 쓰나미는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일본 지지통신은 이날 지진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전했지만, 일본 정부 당국은 원전 복구작업을 하고 있던 근로자들에 대해 대피령을 내렸다.

또 이날 지진 여파로 도쿄에서도 약 1분간 고층건물 등이 심하게 흔들리는 진동이 느껴졌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