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평화마라톤
<마라톤 화제> 평화마라톤에 '초록 우산'이 떴어요어린이재단제주지역본부 빈곤·결손가정 어린이 후원 현장 홍보 전개
본보 '어린이는 우리의 미래'캠페인 등 적극적인 지역 연대 유도 다짐
고 미 기자
입력 2011-04-24 (일) 16:38:12 | 승인 2011-04-24 (일) 16:38:12

   
 
   
 
갑작스런 10여분의 비와 우박에 허둥대는 사람들 위로 '초록 우산'이 떴다.

돈이 많아서 살 수 있는 우산이 아니라 마음이 부자면 가질 수 있는, 일반 매장에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가슴에서 꺼내야 하는 우산이다.

2011 평화의 섬 제주국제마라톤 행사장에서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본부장 김희석·이하 제주 어린이재단)의 초록 우산이 빛을 발했다.

제주 어린이재단은 잠깐의 비 날씨에도 어쩔 줄 몰라 우왕좌왕하는 상황을 삶에 옮기면 어떨까를 마음을 전하는 현장 홍보활동을 펼쳤다.

원하지도, 정해지지도 않은 경제적 위기로 가족을 잃고, 삶의 어려움에 봉착한 아이들의 얘기는 새삼스럽지 않다. 하지만 몇 번을 강조해도 자신의 일이 아니면 빨리 잊는다.

함께 비를 피하고 살짝 고개를 내민 봄 햇살을 나누는 과정을 통해 나눔과 관심의 공감대가 저절로 스며들었다. 봄을 맞아 싱그러운 초록으로 빛난 마라톤 코스 역시 '초록 우산'을 알리는 데 더없이 적합했다.

   
 
  2011 평화의섬 제주 국제마라톤 행사장에서 제민일보와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가 결손·결연후원 캠페인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2011 평화의섬 제주 국제마라톤 행사장에서 제민일보와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가 결손·결연후원 캠페인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진짜 우산 대신 향기와 함께 전해진 초록 우산 캐릭터 휴대전화 고리는 물론이고 결손·위기 어린이와의 결연 사업 등을 알리는 홍보물도 불티가 났다.

아이들과 마라톤에 참가했다는 홍유섭씨(43·삼도1동)는 "앞만 보다 보니 '우리'에 대한 생각이 좁아진 것 같다"며 "이번 기회에 아이들과 주변을 둘러보는 기회를 찾아볼 생각"이라고 가지고 온 가방에 홍보물을 정성스럽게 챙겨넣었다.

김희석 본부장은 "올해부터 다문화가정 등 다방면으로 관심의 폭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제민일보와 함께 진행하는 '어린이는 우리의 미래'캠페인은 물론이고 도민들이 많이 참석하는 행사장에서 결연 행사 등을 진행해 나눔과 후원의 필요성을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