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스포츠
이동국, 8라운드 MVP…올 시즌에만 세 번째
노컷뉴스
입력 2011-05-03 (화) 10:11:27 | 승인 2011-05-03 (화) 10:11:27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이 2011시즌 프로축구 K리그 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올 시즌에만 벌써 세 번째 라운드 MVP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일 "지난주 두 골을 넣으며 절정의 경기력을 선보인 이동국을 8라운드 MVP 및 베스트 11(공격수 부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동국은 지난달 30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뽑아내 시즌 5, 6호골을 동시 작성하며 전북의 6-2 대승을 이끌었다. 앞서 3라운드와 6라운드에서도 MVP로 뽑힌 이동국은 올 시즌 들어서만 벌써 세 번째 주간 MVP로 선정, K리그 베테랑 공격수임을 입증했다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는 MVP 이동국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정규리그 3경기 연속골을 넣은 주앙파울로(광주FC)가 선정됐다. 미드필더 부문에는 수원과의 경기에서 결승골로 승리를 주도한 고차원(상주)과 절묘한 프리킥골을 성공시킨 에닝요(전북)를 비롯해 한상운(부산), 고창현(울산)이 뽑혔다. 수비수 부문에는 김치우(상주), 박용호(서울), 곽태휘(울산), 김창수(부산)가 이름을 올렸으며 골키퍼에는 유현(강원)이 선정됐다.

한편 8라운드 베스트팀에는 전북이, 베스트 매치에는 8골이 터진 인천-전북 경기가 각각 선정됐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