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멸종위기종 뿔쇠오리 서귀포 해안가서 관찰
김용현 기자
입력 2011-05-08 (일) 15:06:40 | 승인 2011-05-08 (일) 15:06:40

 

   
 
멸종위기야생동식물Ⅱ급인 뿔쇠오리가 서귀포 해안가에서 관찰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29일 서귀포시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야생동식물Ⅱ급인 뿔쇠오리(Synthliboramphus wumizusume) 새끼 1개체를 관찰했으며, 특히 제주지역에서 번식이 확인된 것은 처음이라고 8일 밝혔다.

뿔쇠오리는 전 세계에서 5000~6000마리가 생존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바다오리과(Family Alcidae) 중에서 가장 개체수가 적은 바다새 중 하나다.

이로 인해 뿔쇠오리는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에 의해 취약종(Vulnerable)으로 분류됐으며, 국내에서도 멸종위기야생동식물Ⅱ급 및 천연기념물 제450호로 지정됐다. 

서귀포 해안가에서 관찰된 뿔쇠오리 새끼는 온몸이 솜털로 덥혀있어 둥지를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개체로 판단되며, 특히 새끼 주위에서 어미새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던 것으로 미루어 어미새를 잃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이번에 관찰된 뿔쇠오리 새끼는 제주에서의 첫 번식이 확인된 것이다"며 "국내 번식의 3번째 기록으로 우리나라의 도서지역이 뿔쇠오리의 중요한 번식지로서 가치가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