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신년창간특집호 2011 창간호
세상 모든 것을 품어 안은 대나무처럼
김대생 기자
입력 2011-06-01 (수) 13:35:59 | 승인 2011-06-01 (수) 13:35:59
   
 
  ▲ 짙고 깊은 그늘로 경계를 만들기보다 세상 모든 것을 품어 채워내는 대나무 숲 가운데 섰다. 대나무다. 곧음의 대명사이나 바람에 거스르지 않고 유연하게 자리를 지켜내는 그 것은 푸르른 기운을 잎사귀가 아닌 몸 전체에 새겨낸다. 스스로를 비워내나 그렇다고 허허롭지 않다. 대신 무언가를 채울 수 있음으로 설렌다. 하늘을 향해 있으나 무엇 하나 버릴 것 없이 세상과의 융화를 이어가는 대나무처럼. 창간 21돌을 맞는 제민일보의 방향이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