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복지소외계층 60건 지원된다
김봉철 기자
입력 2011-06-19 (일) 18:17:17 | 승인 2011-06-19 (일) 18:17:17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지원이 결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기존 복지대상 외에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에 대해 지난 5월23일부터 6월15까지 일제조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101건을 발굴, 이 가운데 60건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를 통해 창고나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는 사례가 28건 발굴된 것을 비롯해 숙박시설 12건, 공원 1건 등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는 사례가 여럿 발견됐다.

대상자 유형은 노인이 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장애인 11명, 정신질환 의심자 7명, 아동 6명 등으로 나타났다.

구체적 사례를 보면 지난 3월 제주에 온 A모군(15·제주시)의 경우 아버지와 여인숙에 살고 있으나 학교에 다닐 돈이 없어 야간학교에 다니며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등 안타까운 사정이 알려져 지난 13일 기초생활수급자로 책정됐다.

또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와 3남매가 함께 어렵게 살고 있으나 아버지의 늦은 귀가로 자녀들이 방치되고 있다는 초등학교 교사의 제보가 접수, 제주시가 현재 기초생활수급자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도는 이번 조사기간중 발굴된 대상자중 요건을 갖춘 19건에 대해 기초생활수급자 선정 및 긴급복지 지원, 도 자체사업 지원, 민간후원 연계, 일자리 지원 등 지원을 완료했고, 41건에 대해서는 지원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생계유지에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 재산·소득이 있거나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수급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경우가 있어 면밀한 실태조사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도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을 행정력만으로 전부 발굴하는 것은 무리인 게 사실"이라며 "주변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 대해 행정관서에 알려주면 적극적으로 조치를 취해 보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