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교과서 공청회 중단해야"4·3유족회 "4·3역사 왜곡한 인사 참여, 참담"주장
4·3사업소 "유족회 주장 수용, 진심으로 유감"밝혀
이창민 기자
입력 2011-06-27 (월) 16:42:43 | 승인 2011-06-27 (월) 16:42:43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청회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27일 "4·3 역사를 왜곡하고 유족들에게 아픔을 준 일부 보수세력들이 4·3교과서 공청회에 참여하고 있어 참담할 따름"이라며 공청회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홍성수)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가 오는 29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제주4·3교과서 공청회'를 개최하면서 4·3을 정면으로 왜곡한 이들을 일부 주제발표자와 토론자들로 내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4·3희생자 선정과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 등이 잘못됐다는 내용의 헌법소원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단체에 참여해 제주사회를 들끓게 한 장본인"이라며 "제주도가 주최하는 공청회에 이런 인사들을 참여시키는지, 4·3사업소가 어떤 인식을 갖고 사업을 추진하는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특히 "도는 4·3교과서 공청회를 준비하면서 단 한번도 유족회와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 이는 유족들을 무시하고 유족회와는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4·3역사를 왜곡한 일부 보수세력들이 참여하게 됐는지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4·3유족회는 "4·3교과서는 4·3연구자와 교육전문가들이 참여, 자라나는 2세들에게 제주 4·3을 올바르게 알릴 수 있는 교육의 장이 돼야 한다"며 "4·3교과서 공청회 개최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 4·3사업소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4·3희생자유족회의 주장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업무 추진과 관련,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4·3유족회에 부담을 드린 점이 있다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적인 논의는 아니었지만 집행부와 비공식적인 면담을 통해 수차례 의견 교환의 기회를 가졌다"며 "4·3역사 교과서 수록내용의 근거는 지난 2003년 중앙정부가 채택한 4·3진상보고서"이라고 말했다. /이창민 기자 lcm9806@jemin.com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다려도 2011-06-27 18:29:52

    4,3은 제주의 재일아픈 역사입니다.김대중대통령깨서는 양비론을 노무현대통령은 한쪽 진압한쪽만을 4,3에는 피해를 당한쪽의 양쪽으로 이응어리를 풀려고 4,3특별법도 만드어 졌으나 한쪽 만 내세우므로 응어리가풀리지않는거라 생각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