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찬반 문제가 아닌 강정주민 고통에 관한 것"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장 서울 광화문 광장서 퇴근시간대 1인 시위
"민의반영안된 국책사업으로 지역사회 황폐화, 원인제공자인 정부 문제해결 나서야"
"공사 잠정 중단, 공동체 회복 위한 과정 거친후 신뢰?
박미라 기자
입력 2011-07-06 (수) 17:30:52 | 승인 2011-07-06 (수) 17:30:52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 소장이 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해군기지 갈등 해소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대통령님, 제주해군기지 사업은 중요하고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은 나몰라라 하시나요?"

퇴근하는 시민들도 붐비는 서울 광화문 광장.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 소장의 1인 시위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박 소장은 지난 1일부터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저녁시간대인 오후 6~7시 이곳에서 매일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제주출신도 아닌 그가 제주해군기지 문제를 놓고 서울 한복판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2007년 8월 지속가능발전위원회에서 갈등관리 업무를 하면서 제주해군기지로 인한 강정마을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운을 뗐다.

특히 그는 이미 2004년 부안 방폐장 사태를 통해 국책사업 유치과정에서 발생한 갈등이 지역사회에 얼마나 큰 혼란과 고통을 주는지 지켜본바 있다.

때문에 민의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국가사업을 추진, 주민이 고통받고 지역사회가 황폐화됐을때 당연히 원인제공자인 정부가 적극 나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박 소장의 생각이다.  
 
박 소장은 "제주해군기지 공사가 강행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되는가 하면  이를 저지하기 위해 환경 및 반전단체가 들어오면서 해군기지가 이념가치 문제로 확대되고 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는 문제해결을 위한 어떤 의지도, 방안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를 움직이기 위해 나라도 뭔가 해야겠다 싶었다"고 시위 배경을 밝혔다.

박 소장은 청와대와 정부가 의지를 갖고 강정 주민의 고통 완화, 공동체 회복에 주안점을 두고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군기지 건설의 찬반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은 후 "정부는 위기에 처한 강정 주민의 현실, 갈등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해야 한다. 이후 상호 신뢰 속 해군기지 건설을 위한 프로세스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정부는 진행중인 건설공사를 잠정 중단하고 현황 파악에 나설 것(공사 중단과 함께  시민사회단체의 결집도 중단할 것) △총리실이 주관하고 해군기지 관계부처 정부관계자, 강정마을, 제주도, 제주시민사회단체 등 핵심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공동체회복을 위한 민관 협의회'구성 △일련의 성실한 과정 이행 이후 상호 신뢰속 해군기지 입지 선정을 위한 프로세스 마련을 제안했다.

그는 "그간 국책사업으로 인한 갈등이 수없이 반복되고 있다.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박미라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다려도 2011-07-07 07:40:17

    강정해군기지는 안보를위해 필요한시설이지만 지역주민을위한 발전계획을 수립 같이 시행하게되면 참여의식을갖개되면, 소외감을 없에고, 계획수립에 주민들의 의견의 반영되도록 주민 정부,지방정부와 같이수립하여 주민의 참여기회를 주었으면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