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지역적 특성 살린 균형있는 청소년정책 필요"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김형주 연구원, '제주지역 청소년정책 토론회'서 밝혀
김봉철 기자
입력 2011-07-08 (금) 17:13:02 | 승인 2011-07-08 (금) 17:13:02
   
 
  ▲ 여성가족부가 주최하고 제주YWCA(회장 신경인)가 주관한 2011제주지역청소년정책토론회가 8일 오후 벤처마루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김대생 기자  
 
제주도의 청소년 관련 정책 및 지원계획이 지역적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구호에 그치면서 실효성을 염두에 둔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8일 벤처마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여성가족부·제주특별자치도 주최, 제주YWCA 주관으로 열린 '제주지역 청소년정책 토론회'에서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청소년정책연구실 김형주 연구원은 '시·도 청소년정책 시행계획 평가결과 및 향후 추진계획' 발표를 통해 균형있는 청소년 정책과 특성화로 지역 사회 성장동력을 지지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말 현재 제주지역의 청소년인구는 전체인구의 21.8%인 12만4362명으로, 도민 다섯명 중 1명이 청소년이지만 올해 도가 시행하고 있는 청소년 정책 관련 자체 사업의 예산규모는 전체 0.7%에 불과하다. 이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균인 6.3%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다.

김 연구원은 "청소년 규모에 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제주만의 특성을 살린 정책이 부족하고 이 역시도 특정 정책에 치우친다"며 "청소년정책 중점과제중 '유해환경으로부터 보호' '청소년 사회안전망 조성' 과제는 비중이 높은 반면, '자기주도적 진로개척 지원' '유익한 환경조성' '청소년 친화적 사회문화' '정책총괄조정'은 편성 자체가 없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중점과제별 자체예산도 대부분이 전국 지자체 평균 이하로 뚜렷한 격차를 보였다"며 "사업수도 '유해환경으로부터의 보호' '건강한 가족기능 강화' 과제는 평균보다 우위인 반면, '시민역량 인성교육' '청소년시설·단체·전문인력' '청소년 유형별 맞춤서비스' 등의 과제 사업수는 평균보다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지역 청소년의 성장지원을 위한 진로개척 정책을 적극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중앙정부와의 정책적 연계성을 높이는 동시에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세부사업을 발굴·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청소년정책연구실 최창욱 연구원의 '지역사회 청소년 정책 협력 네트워크 구축방안' 주제발표와 지역청소년 활동가들의 토론 등 제주 청소년정책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됐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