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종합> 강정주민 연행 즉각 석방해야해군기지건설저지전국대책회의 정부청사 앞서 기자회견
박미라·윤주형·한권 기자
입력 2011-07-15 (금) 17:27:09 | 승인 2011-07-15 (금) 17:27:09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던 강정주민과 시민활동가들이 15일 경찰에 체포,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서귀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22분께 강동균 마을회장(54)과, 고권일 강정마을회 반대대책위원장(48), 시민활동가 송강호씨(53) 등 3명을 해군기지 건설공사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 조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는 이날 오후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제연행을 규탄하며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찰이 도주의 우려가 전혀 없는 이들을 강압적으로 체포한 것은 명백한 공권력 남용"이라며 "4년여 동안 맨손으로 저항해 온 강정주민과 활동가를 기습적으로 강제 연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와 해군 측의 이러한 전방위적인 압박은 제주해군기지건설 반대 움직임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한 조바심의 발로이자 기지건설을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라며 "어떤 불상사가 발생하기 전에 기지건설 공사는 지금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우근민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전 강동균 회장 등 3명이 수감돼있는 제주동부경찰서를 방문, 고석홍 동부경찰서장과 만나 "강정주민을 보호할 책임이 있기 때문에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진보신당 등 야당들도 이날 성명내고 "연행한 강정마을 대표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정당들은 "강동균 마을회장 등에 대한 새벽기습 연행은 해군과 시공사 등의 꼭두각시로 전락한 서귀포 경찰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경거망동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강정마을 활동가에 대한 즉각적인 석방과 함께 잘못된 방식의 행보에 대한 사과를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미라·윤주형·한권 기자>

박미라·윤주형·한권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