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공사 중단해야"제주지역 교수협의회 2일 기자회견서 촉구
이창민 기자
입력 2011-08-02 (화) 18:24:16 | 승인 2011-08-02 (화) 18:24:16

   
 
   
 
제주지역 교수들이 해군기지 공사중단과 재논의를 촉구했다.

도내 교수 53명으로 구성된 '제주지역 해군기지 공사중단 및 재논의를 위한 제주지역 교수협의회'는 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국가가 (해군기지 건설에) 저항하는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벌금 폭탄을 퍼붓고 감옥에 가두면서 일방적으로 공사 강행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해군기지 건설은 국가안보의 필요성이 의심스럽고 지역경제에 나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정이 이런 데도 면밀한 검토없이 공사가 이뤄지면서 제주도의 자연환경을 파괴시키고 강정마을 주민 뿐만 아니라 국민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 교수들은 사안의 중대성을 통감하면서 지식인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해군기지 공사중단 및 재논의를 위한 교수협의회를 출범한다"며 "우선 대규모의 물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해 제주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요청하고 이를 관철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 해군기지와 관련해 국가안보적 필요성 여부, 제주도의 경제·환경·인권 등에 미치는 영향 등 제반 사항에 대한 공개적이고 합리적인 논의를 통해 도민들 사이에 바람직한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