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갈등 해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3일 해군기지 갈등해소 위한 6자 회동 개최…문대림 의장 주민 투표 제안
고혜아 기자
입력 2011-08-03 (수) 13:23:44 | 승인 2011-08-03 (수) 13:23:44

   
 
  ▲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김우남·김재윤·강창일 국회의원, 김동완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은 3일 제주상공회의소 4층 회의실에서 열린 '해군기지 갈등해소를 위한 6인 회동'에 참석했다.  
 
해군기지 관련 갈등 해결을 위해 도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김우남·김재윤·강창일 국회의원, 김동완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은 3일 제주상공회의소 4층 회의실에서 열린 '해군기지 갈등해소를 위한 6인 회동'에 참석해 해군기지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풀어나가기로 했다.

이 날 모두발언에서 우근민 도지사는 "해군기지 해결 방향에 대한 원칙을 마련하고 도민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해군기지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제주도의 이익을 대변하고 강정주민들과 더 나아가 국가 안보 사업을 합리적으로 연계하는 대승적 차원의 해결방안을 마련해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문대림 의장은 "강정 해군기지 입지 문제와 절차적 정당성 등이 해소돼 나가야 한다"며 "강정 해군기지 관련 찬·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강창일 의원은 "중앙부는 민군복합형 미항 건설에 대한 종합적인 청사진을 제시하는 등 지역 발전 지원책을 동시에 도출해 내야 한다"며 "소통과 대화를 통해 제주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완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은 "민군복합형 미항 건설에 대한 진정성을 냉정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주민 보상 부분에 있어서도 토지가 없는 주민들에 대한 보상까지도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윤 의원은 "해군기지 건설은 국책 사업이기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국회에서도 문제를 풀기 위한 특위가 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우남 의원은 "민군복합형 미항 건설의 개념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은 채 당초 계획과 달리 군항 위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며 "꼭해야 할 국책사업이라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도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