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공사재개 절차 강정마을 긴장감 팽팽경찰 육지부 경찰 449명 추가 배치…강정마을 일대 집회 차단
3일 평화비행기와 문화제 등 대규모 받내 집회 예정 충돌 우려
김용현 기자
입력 2011-08-31 (수) 18:12:04 | 승인 2011-08-31 (수) 18:12:04

제주지법이 31일 집행관을 강정마을 해군기지 공사현장에 보내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일부인용에 따른 내용을 공시했고,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3개 경찰서 형사 100여명과 전·의경 4개 중대, 기존 현장배치 경찰 등 포함해 500여명을 강정마을에 투입했다.

이날 국방부와 국토해양부가 합동담화문을 통해 반대운동을 중지할 것을 요청했다.

서귀포경찰서는 지난 8월29일부터 오는 9일까지 강정지역 등에 신고된 집회 9건을 불허했다. 

경찰은 해군기지 관련 불법집회를 대비한다는 명목으로 서울경찰청 기동대 4개 중대와 여경 2개 중대 등 449명을 제주에 31일 추가 파견했다. 현재 파견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소속 전의경 2개 중대 등 157명을 포함하면 600여명의 외부경찰력이 강정마을 등에 투입된다.

더구나 오는 3일 제주 강정마을 일대에서 평화비행기와 평화버스·평화문화제 등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규모 반대행사가 예정된 상황이다.

경찰은 강정마을 일대 모든 집회·시위를 불허함에 따라 순수한 문화행사의 경우 보장하지만  미신고집회나 야간행진 등의 불법시위로 변질되면 엄정하게 대응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 참가자들이 과격한 행동을 할 경우 상황에 따라 강제해산할 수도 있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지는 등 3일 무력충돌이 우려되고 있어 강정마을에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