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문화재 불법·편법 행위민주당 등 야5당 제주도당 5일 국정감사 요구
이창민 기자
입력 2011-09-05 (월) 17:07:03 | 승인 2011-09-05 (월) 17:07:03

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 제주도당은 5일 문화재청과 해군의 편법·불법 행위에 대한 국정감사를 요구했다.

야5당 제주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장은 해군기지 건설부지에서 발견된 유적은 제주 역사의 시작과 제주 기원의 정체성을 알려줄 수도 있어 제주 고고학사의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며 "지금까지 진행된 유적조사는 99%가 엉터리라고 혹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발견된 문화재가 국가사적에 버금가는 가치가 있다면 해군기지 건설부지는 강정마을이 아닌 다른 곳으로 가야 한다"며 "해군이 공사를 재개해 강행하는 것은 이번에 발굴된 유적의 가치를 전문가의 객관적인 검증도 없이 제멋대로 판단해 폄하하는 것으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회는 문화재청의 편법적인 부분공사 시행승인과 해군측의 엉터리 문화재 발굴조사, 불법적인 공사 재개에 대해 엄정한 국정감사를 시행해야 한다"며 "문화재청은 해군의 불법적인 공사 재개에 대해 공사중지 명령을 포함한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하고 해군은 정밀하고 광범위한 문화재 발굴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