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등단
박민순씨「문학광장」신인상 시인 등단
강승남 기자
입력 2011-09-06 (화) 09:42:54 | 승인 2011-09-06 (화) 09:42:54
   
 
     
 

박민순씨가 「문학광장」 신인문학상 공모에서 '2011년 1월 눈이 슬픈 날' '가을은 내게 무슨 말을 할까' '개나리꽃' 등 세 편이 당선, 시인으로 등단했다.

심사위원들은 "시는 누가 쓰라 해서 쓰는 것이 아닌, 쓰지 못해 안달하다 쌓이고 쌓여 봇물터지듯 거침없이 흘러나와 자신의 영혼을 적는 것"이라며 "시 쓰기가 자신의 만족으로 끝나서는 안되는 일임을 잊지 않는다면 큰 획을 긋는 좋은 시인이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박씨는 당선소감에서 "시 한편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수년전 세상과 이별한 할머니가 힘을 실어 주는 것 같다"면서 "늘 새로운 발상을 꿈꿀 수 있도록 도와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