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김태환 전 제주도지사는 도민 앞에 사죄해야"제주군사기지 범대위 성명서 통해 주장
윤주형 기자
입력 2011-09-15 (목) 14:21:43 | 승인 2011-09-15 (목) 14:21:43

김태환 전 제주도지사가 15일 제주해군기지 이중 협약서와 관련한 입장 발표에 대해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자신의 변명으로 일관한 김 전지사의 기자회견은 최소한의 양심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혹평했다.

범대위는 "최근 문제가 된 이중 협약서 논란은 당시 기본협약서 체결을 대중에 은폐해 진행한 결과인 셈"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전지사가 이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것은 도민을 기만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또 "협약서 체결의 최대 쟁점이었던 알뜨르 비행장의 무상양여, 공군남부탐색구조부대 설치 문제 등은 모두 국방부의 주장을 반영한 협약으로 체결됐다"며 "과연 이것이 지역 이익을 극대화하려고 한 노력이었는지 김태환 개인을 위한 협약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범대위는 "김 전지사의 해명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한 채 국방부와 국무총리실에 떠넘기는 인상이 짙다"며 "국회의 결정사항을 이행해야 할 정부기관은 이를 무시하고, 국무총리실은 이런 국방부의 반기를 옹호하고, 제주도는 도민의 이익과 직결된 사항임에도 이를 묵인했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이중 협약서 체결로 논란이 된 지금 김 전지사가 해야 할 일은 기자들 앞에서 자신의 결백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며 "이중협약서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강정주민과 도민에게 깊이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