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구럼비 바위 오후 4시께부터 발파 시작
윤주형 기자
입력 2011-10-06 (목) 16:21:35 | 승인 2011-10-06 (목) 16:21:35
제주 해군기지 건설 현장 내 구럼비 해안에서 바위를 깨기 위한 발파를 실시했다.
 
당초 6일 오후 3시 예정이던 시험발파는 제주도의 발파 중지 요청으로 인해 1시간 가량 중단됐지만, 오후 4시께 시험 발파를 강행했다.
 
해군제주기지사업단에 따르면 이번 시험 발파는 강정포구 인근 구럼비 바위에서 본 공사에 앞서 최적의 발파수치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함께 강정마을회와 평화활동가 등은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갖는 등 발파 작업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해군기지 공사장 정문 등에서 시험 발파에 항의하던 과정에서 천주교 신부와 평화 활동가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연행, 오후 4시 현재 10명으로 잠정 파악되고 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