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와이드
농심, 삼다수 독점판매 힘입어 매출액 급성장와이드='종신계약'에 멍 드는 제주지하수
박훈석 기자
입력 2011-10-27 (목) 09:19:22 | 승인 2011-10-27 (목) 09:19:22

홈페이지서 "작년 음료의 77%…성장 견인" 홍보
2005년 702억원에서 2010년 1771억원으로 증가
현행 협약상 매년 기간 연장되면 이익금 더 챙길 듯

㈜농심이 제주도개발공사와 체결한 삼다수 독점판매권에 힘입어 음료사업 매출액이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07년 12월 변경·체결된 판매협약으로 독점 판매기간이 매년 연장되는 '종신계약'과 2008년 제주도의 삼다수 증산 허용으로 ㈜농심의 이익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전문>

△삼다수로 돈 버는 음료사업

㈜농심은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한 2005~2010년 6년간의 기업정보 연차보고서를 통해 음료사업에서 '삼다수로 돈을 번다'는 내용을 홍보하고 있다.

㈜농심이 게재한 2010년 연차보고서는 "청정 제주의 깨끗하고 좋은 물이 컨셉을 바탕으로 마케팅을 추진한 결과 제주삼다수 매출액이 전년 대비 20.4%의 높은 성장율을 기록했다"고 소개한후 "기타 음료 부문도 '웰치소다' '카프리썬' 등의 출시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농심은 또 "2010년 음료사업 매출액은 전년도 1980억원 보다 16.1% 증가한 2301억원으로서, 음료 매출의 77%를 차지하는 삼다수의 지속적인 판매호조에 힘입어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기타 음료 매출액은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먹는샘물 제주삼다수 1개 품목의 매출액이 탄산음료 4개·주스 4개·기타음료 4개의 12개 품목 보다 많는 등 ㈜농심의 음료산업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다.<그래프 참조>

   
 
     
 
2005~2010년 농심 전체 음료사업 매출액 가운데 삼다수가 차지하는 금액이 매년 2배 이상 많은 가운데 그 비중도 2005년 63.7%, 2006년 67%, 2007년 72.1%, 2008년 73.4%, 2009년 74.6%, 2010년 77%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삼다수 증산후 농심 매출액 더 늘어

이와함께 6년간 연차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농심의 삼다수 매출액도 2005년 702억원에서 2010년 1771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표 참조>

   
 
     
 
특히 제주도가 2008년 삼다수의 연간 생산능력을 31만t에서 70만t으로 증산함에 따라 ㈜농심의 2008년 이후 매출액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제주지하수를 이용해 삼다수를 생산, 협약에 따라 농심 1곳에만 독점적으로 판매하는 개발공사의 매출액도 2005년 353억원에서 2010년 1077억원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매년 같은 물량의 삼다수를 판매하면서도 ㈜농심의 매출액이 개발공사에 비해 더 많는 등 격차가 매년 벌어지고 있다.

2010년만 해도 45만여t의 삼다수를 판매한 가운데 ㈜농심의 매출액은 1771억원으로 개발공사 1077억원 보다 694억원 더 많았다.

㈜농심의 삼다수 판매 영업비용 등을 감안, 매출액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지만 ㈜농심이 매년 매출액 대비 순이익 등 세부 내역을 개발공사에 공개하지 않아 설득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

특히 개발공사가 주주배당금 형식으로 제주도에 2005년 90억원, 2006년 80억원, 2007년 80억원, 2008년 120억원, 2009년 150억, 2010년 120억원 등 이익금의 일부를 지하수보전 재원으로 환원하는 반면 ㈜농심의 환원액은 전무, 제주지하수가 ㈜농심의 배를 불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게다가 개발공사가 지난 2007년 12월 ㈜농심과 재계약을 체결하면서 농심이 3년간 구매물량을 이행할 경우 협약기간이 매년 연장되도록 변경함으로써 ㈜농심의 매출액 및 이익금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개발공사 관계자는 "독점적 판매협약을 검토, ㈜농심의 위반사항 여부를 파악하는 한편 법적 대응 방안도 모색중"이라고 말했다.  박훈석 기자 hspark@jemin.com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