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ON현장
"불굴의 산악인 고상돈을 기리며 걷습니다"에베레스트 정상 등정 첫 한국인 고상돈 기념 걷기대회 6일 개최
고상돈로 8848m 걸으며 그의 정신 기려…가족·동호회 등 많은 도민 참여
김용현 기자
입력 2011-11-06 (일) 18:28:25 | 승인 2011-11-06 (일) 18:28:25
   
 
  ▲ '한라산 고상돈로 전국민 걷기대회'가 6일 오전 도민과 관광객 등 1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고상돈로 시작점인 어승생수원지 삼거리를 출발해 1100고지휴게소 옆 고상돈공원까지 8848m 구간을 걸으며 한국인 최초로 에베레스트에 오른 산악인 故 고상돈씨를 기렸다. 김용현 기자  
 

"에베레스트 정상에 등정한 첫 한국인인 故고상돈씨를 기리며 그의 도전과 불굴의 의지를 배우기 위해 고상돈로(路)를 걷고 있습니다"

 
'산은 정복되는 것이 아니라 올라가도록 허락되는 것이다' , '산악인들이여, 열심히 훈련하고, 열심히 훈련하고, 또 열심히 훈련하라! 그 밖에 달리 방법은 없다' 에베레스트 정상에 등정한 산악인 고상돈씨가 산과 자연에 대한 존경심과 겸손함을 가르치기 위해 후배들에게 남긴 말이다.
 
박훈규 (사)대한산악연맹 제주특별자치도연맹 회장겸 (사)고상돈기념사업회 이사장은 "고상돈은 1977년 우리나라를 세계 8번째 에베레스트 등정국가로 당당하게 이름을 올린 영웅이다"며 "이에 자만하지 않고 1979년 북미 최고봉 맥킨리에 오른 후 하산하다 유명을 달리한 불굴의 산악인"이라고 고상돈을 기억했다.
 
산악인 고상돈의 뜻을 기리고, 그의 정신을 배우기 위해 '한라산 고상돈로 전국 걷기대회'가 6일 오전 열렸다. 
 
고상돈씨(1948~1979)를 기리고자 2010년 2월 1100도로중 제주시 해안동 어승생삼거리와 서귀포시 하원동 탐라대학교 사거리 18㎞ 구간이 고상돈로로 지정됐고, 이날 걷기대회에서는 고상돈로 가운데 어승생삼거리에서 1100도로 휴게소에 있는 고상돈공원까지 에베레스트 높이인 8848m의 거리를 걷는 코스로 진행됐다.
 
1977년 에베레스트원정 당시 대장이었던 김영도씨는 "고상돈은 한라산 산록에서 태어나 그 기상으로 세계 최고봉에 도전해 한국발전의 원동력이 됐다"며 "고상돈로가 지정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며 이 길을 통해 불멸의 사나이의 발자취와 정신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번 걷기대회에서는 직장동호회와 산악동호회는 물론 가족들이 참여했고, 다소 가파르고 굴곡진 코스에 흐리고 비가 내리는 등 날씨도 안 좋았지만 오히려 우애를 돈독히 하고, 가족애를 다지는 기회가 됐다.
 
아빠인 김재광씨(37)와 엄마 김순연씨(35) 그리고 세남매인 민건(백록초 3), 민지(백로초 1), 민수(5) 가족은 손을 꼭 잡고 행복한 모습으로 가파른 오르막길도 힘차게 걸었다. 
 
김재광씨 가족은 "에베레스트를 처음으로 오른 한국인인 고상돈씨의 불굴의 정신과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과 겸손한 자세를 배우게 됐다"며 "가족들과 오름과 한라산, 올레길을 걸을 때마다 뜨거운 가족애를 느낄 수 있어 좋다"고 참여소감을 밝혔다.
 
제주도교육청 동호회로 참가한 박흥덕씨(55)는 "고상돈 산악인이 제주인이라는 것에 매우 자랑스럽고, 존경스럽다"며 "힘들지만 아름다운 고상돈로를 걸으면서 직장동료와 더욱 우애를 다지게 됐다" 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