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지사 공약사업 무리한 강행 안된다"의회 환경도시위 16일 행정사무감사서 일제히 질타
트램 도입·탐라문화광장 조성등 전면 재검토 필요
이창민 기자
입력 2011-11-16 (수) 18:11:25 | 승인 2011-11-16 (수) 18:11:25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사 공약사업이라는 이유로 트램 등 경제적 논란을 빚고 있는 사업들을 강행하고 있어 냉철한 재검토와 도민의 공감대 형성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김경진 의원은 16일 도시디자인본부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제주도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공공 400억원·민자 352억원 등 752억원을 들여 탐라문화광장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5∼6개의 광장 조성으로 구도심을 활성화시키겠다는 사업 효과가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사무감사에 4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해놓고 중기지방재정계획에 290억원으로 제시, 사업비 조달 계획도 의문"이라며 "신교통수단인 트램도 마찬가지다. 대중교통 혁신과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1500억원을 투입해 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나 많은 의구심이 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탐라문화광장·트램 사업비가 2000억원을 육박하고 있으나 도민적 동의가 없고 심도있는 계획마저 크게 부족하다"며 "지사 공약이라는 강박 관념으로 도민적 동의없이 추진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질타했다.

김명만 의원도 "트램인 경우 용역 중간보고서에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으나 최종보고서에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한 것으로 바뀌었다. 지사 의지로 경제성 여부가 바뀐 것이 아니냐"라며 "공약이 불합리하고 도민 정서에 맞지 않으면 전면 재검토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영근 의원은 "접근성 문제 등으로 탐라문화광장 조성사업이 구도심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도민·관광객들의 접근성 문제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태석 위원장은 "탐라문화광장에 탐라인들의 삶의 궤적이 녹아있는 콘텐츠가 필요한 데도 카페·음식거리·바람의 공원 등으로 계획됐다"며 "탐라문화를 보러온 관광객들이 카페·음식거리를 보면 무슨 말을 하겠는가"라고 조성계획 변경을 주문했다.

박용현 본부장은 답변을 통해 "관광객을 위한 야시장을 품격있게 조성, 구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탐라문화광장으로 이름을 바꾸었다"며 "트램인 경우 내년에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 구체적인 계획을 만들겠다"고 밝혔다.<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