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테니스/배드민턴
제주출신 김민정 만리장성에 막혀홍콩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하정은과 호흡…여자복식 3위
강승남 기자
입력 2011-11-20 (일) 15:08:11 | 승인 2011-11-20 (일) 15:08:11

   
 
  ▲ 2011 홍콩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여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제주출신 김민정 선수.  
 
제주출신 김민정(전북은행)이 중국 '만리장성'에 막혔다.

한국 셔틀콕 역자 복식의 간판 김민정·하정은(대교눈높이)은 2011 홍콩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여자복식에 출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랭킹 4위인 김민정-하정은조는 19일 홍콩 콜리세움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현재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왕샤오리-위양조에 세트스코어 0-2(18-21, 12-21)로 지며 결승문턱에서 주저앉았다.

이에 앞서 김민정-하정은조는 8강전에서 대만팀에 세트스코어 2-1(15-21, 21-17, 25-23)으로 역전승, 준결승전에 진출했었다.

김민정은 동광초와 제주여중, 제주중앙여고, 군산대를 졸업해 2009년 전북은행에 입단했다. 지난해 제23회 세계여자단체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의 7년만에 대회 정상을 차지하는데 일조했다.

한편 정경은과 짝을 이룬 또 한명의 제주출신 김하나(한국체대)는 8강전에서 중국 선수들에게 패하며 입상에 실패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