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사무감사
제주관광공사 위탁용역사업 ‘주먹구구’김희현 의원, 제주관광공사 행정사무감사서 지적
용역 사업 위탁 과정서 계약금까지 도가 지시해 논란
김영헌 기자
입력 2011-11-21 (월) 17:41:31 | 승인 2011-11-21 (월) 17:41:31

제주관광공사가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하는 각종 용역사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가 용역사업을 전문기관인 제주관광공사에 위탁하면서 계약금까지 일일이 지시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김희현 의원은 제주관광공사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주도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한 선진형관광정보시스템(u-tour시스템)은 9억원이라는 거액이 투입됐지만 현재 활용도가 거의 없는 등 무용지물이 된 상태”라며 “또한 공사는 이 시스템을 분리해 민간업체에게 재위탁을 추진하고 있는데, 재위탁은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지난 4월23일 N7W제주선정기원 문화관광축제 행사 관련 도로부터 위탁방은 용역사업을 시행하면서 별개의 두 개 업체와 계약을 하면서 사업비는 물론 계약금까지 일원 단위까지 똑같다”며 “또한 7대 경관 관련 용역사업 6건을 일부러 수의계약을 하기 위한 것처럼 각각 1000여만원으로 비슷하게 나눴는데, 도가 용역을 위탁하면서 지시한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김진덕 의원도 “2009년 전임 사장 시절 ‘제주관광공사 중장기 경영전략 컨설팅 용역’을 수행했는데, 신임 사장 취임한 이후 올 9월 1억여원을 들여 또다시 ‘제주관광공사 중장기 경영전략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며 “이들 용역의 계획수립기간과 내용적 범위도 동일해 예산낭비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양영근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상당수 용역이 제주도가 지시하고 있으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앞으로 시정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중장기 경영전략 용역은 틀은 갖지만 내용 자체는 전혀 다르다”고 답변했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