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검증위원회 필요하다면 구성"도·해군 27일 비공개 회의 진행
고혜아 기자
입력 2011-12-27 (화) 18:17:52 | 승인 2011-12-27 (화) 18:17:52

제주도와 국방부, 해군이 27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민군복합형 관광미항과 관련한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장성철 제주도 정책기획관과 양병식 민군복합형관광미항추진단장. 황정오 전력계획과 담당자, 강동훈 해군본부 기지발전과장, 류즙희 계획통제실장, 윤석한 공사관리실장, 이태양 항만공사감독 등이 참석했다.

당초 비공개 회의를 통해 민군복합항 설계와 시뮬레이션 결과 검증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장성철 정책기획관은 회의에 앞선 기자들과의 면담에서 "도와 해군의 교류 자리"라고 이를 일축했다.

이어 "1·2차 실무협의회가 끝난 후 필요한 후속조치를 알아보고, 과제를 점검하기 위한 자리"라며 "민군복합항은 제주도와 국가가 공동으로 삼는 목표기에 달성하기 위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검증위원회 구성은 제주도가 제기한 문제들이 해결된다면 구성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하지만 논의가 길어질 경우에는 검증위원회가 구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한 공사관리실장은 "제주도와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회의 내용에 대해서도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브리핑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