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막내’부터 ‘큰 형’까지 새해를 꿈꾸다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2012새해맞이 캠프
10대 청소년 주축…장래·가족 고민 등 나눠
고 미 기자
입력 2012-01-02 (월) 20:47:24 | 승인 2012-01-02 (월) 20:47:24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가 지난 12월31일과 1일 이틀간 ‘2012 새해맞이 캠프-소망 담아 마음 담아 하늘 높이’를 진행했다.  
 
지금은 남들과 다르지만 를 위해 최선을 다 할래요

한창 때인 10대의 부산함에 혼이 반쯤 나간 채 아이들의 소망을 정리하던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관계자들의 마음이 일제히 멈칫한다.

17. 대학이란 큰 관문을 앞두고 파란만장한 꿈 이야기를 늘어놓을 나이의 석진이(가명)의 마음 씀씀이에 새해를 맞이하는 순간 눈물부터 훔쳤다.

가정이란 단어의 따뜻함에 목말랐던 석진이는 어느 순간 방황을 했고 그렇게 고등학교를 중퇴했다. 자신 때문에 맘고생을 하는 할머니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는 대신 올해 운전면허와 중장비기사 자격증 취득을 약속했다. “다른 아이들과는 다른 길을 걸어가고 있지만 그 만큼 더 노력할거예요”.

중학교 1학년 막내부터 대학 진학으로 이제 가정위탁이란 끈을 놓게 되는 큰 형까지 도내 가정위탁 청소년과 자원봉사자 등 50여명이 2011년의 마지막과 2012년의 시작을 함께 했다.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소장 강철남)가 지난 1231일과 1일 이틀간 제주시 발리 리조트에서 실시한 ‘2012 새해맞이 캠프-소망 담아 마음 담아 하늘 높이.

이번 캠프에서 청소년들은 새해소망을 담은 연을 날리고 임진년 첫 해를 함께 맞이하는 이벤트를 나눴다.

자신들의 의지와 관계없이 일반의 기준과는 많이 다른 가족속에 생활하고 있지만 비슷한 아픔을 아이들을 혈연 이상의 끈끈함으로 묶어준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그냥 형이고 누나, 오빠, 동생으로 희망을 놓지 않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기 위해 서로를 다잡았다.

또 다른 이별에 대한 고민도 나눴다. 양 눈의 시력을 잃어가는 할머니의 건강 등 고령의 조부모와 함께 생활하는 아이들의 아픔은 모두의 코끝을 시큰하게 했다.

김미리 팀장은 비슷한 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열고 서로에게 털어놓으며 치유한다아이들의 소망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지역 사회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