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역사 소통의 구심체 되도록 노력할 것"김영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1-08 (일) 18:19:44 | 승인 2012-01-08 (일) 18:19:44
   
 
  ▲ 김영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제주4·3의 역사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평화재단이 평화인권연대 및 소통의 구심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1일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 김영훈 신임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 재단의 운영 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김 이사장은 "제4대 제주도의회 의원을 지낼 당시, 최초로 제주4·3 문제를 공식적으로 거론했고, 의회 내에 4·3특별위원회를 설치해 1998년까지 위원장을 맡는 등 진상규명과 도민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4·3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 이사장은 "4·3특별법 제정은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하는 데 길을 제도화했고, 왜곡되고 단편적으로 전해지던 것을 진실로 드러냈다"며 "4·3평화공원과 기념관 조성, 희생자 유해발굴, 유족의료비·생계비 지원 등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또 "지난 2008년 출범한 4·3평화재단은 위령제 봉행을 주도하고 의료비 지원 등 유족복지에 힘썼을 뿐만 아니라 아카데미·청소년 캠프 등 교육 사업에도 적극 나섰다"며 "하지만 추가진상조사나 4·3의 진실과 교훈을 새기는 세계화 작업이 미흡, 이를 위한 체계적인 조사 및 국내·외 평화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정부기금확보가 과제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특히 "4·3명예회복의 상징이자 최상의 단계라고 할 수 있는 국가추념일 지정에 각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평화재단 또한 힘을 보탤 것"이라며 "4·3의 전국화·미래화를 위해 문예공모 실시와 평화심포지엄을 개최해 연구자와 유사기관과의 교류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4·3진상보고서의 외국어 번역, 유적지 외국어 안내서 발간 및 국내·외 평화교류를 정례화해 4·3의 역사를 국내외에 알리겠다"며 말했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