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기만적인 한미FTA 설명회 중단하라"도농업인단체협의회, 강제 연행 등 사과 요구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1-10 (화) 19:27:24 | 승인 2012-01-10 (화) 19:27:24

   
 
  ▲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가 10일 제주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기만적인 한미FTA설명회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김용현 기자  
 
제주농민들은 9일 열린 한·미FTA 보완대책 설명회에 대해 기만적인 행위이자 반쪽짜리 설명회로 규탄했다. 또한 설명회 저지과정에서 경찰을 강제진압을 하고, 농민 7명을 연행한 것에 대해 책임자 처벌과 사과를 요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는 10일 제주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농업인단체협의회를 비롯한 제주농민들은 한·미FTA를 저지하기 위해 여러 차례 집회와 성명을 발표했다"며 "그러나 정부는 피해가 뻔한 한·미FTA를 발효시키기 위해 보완대책을 만들면서서까지 혈안이 돼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농업인단체협의회는 "정부와 제주도정은 농민의 의견과 외침을 무시한 채 경찰을 동원해 설명회장에 들어가려는 농민들을 힘으로 저지했다"며 "경찰은 진입을 막으면서 농민을 강제로 연행하는 등 공권력남용을 저질렀다. 제주경찰청장은 책임자를 처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제주도정은 농민단체들에게 휴대전화 문제까지 보내 참석독려를 해놓고 막상 방청하려하자 이를 저지하고 연행하며 공무원과 농협직원만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하는 것은 요식행위로써 행정처리만 하겠다는 기만적인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성토했다.

농업인단체협의회는 "우리 제주농민들은 농민과 국민을 우롱하는 기만적인 설명회를 진행하면서 한·미FTA를 강행한다면 농민들의 엄청난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며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을 반드시 심판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업인단체협의회는 기자회견직후 제주도청을 방문해 도지사 면담 등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강력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