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등단
신상범 제주문화원장 수필가 등단
김봉철 기자
입력 2012-01-19 (목) 09:34:02 | 승인 2012-01-19 (목) 09:34:02

   
 
  ▲ 신상범  
 
전 제민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신상범 제주문화원장(사진)이 수필가로 등단했다.

신 원장은 「수필시대」2012년 1·2월호에서 '글이 칼보다 무섭다'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얼굴을 알렸다.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을 통해 "신상범은 언론인 출신으로 글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며, 그가 이런 제목으로 글을 쓴 때는 오늘의 글쓰기 현장이 너무 엉망이란 사실을 알기 때문일 것"이라며 "현장에서 다져진 글쓰기에 이제부터는 예술적 글쓰기에 넉넉한 시간을 배분해 좋은 글쓰기로 큰 발전을 이룩하시길 기원하다"고 평했다.

신 원장은 "평생 글로 밥을 먹어 왔지만 시사 글과 사뭇 다른 문학적 글을 쓴다는 것에 주저해왔다"며 "잠자는 영혼을 깨우고,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선사할 수 있는 한 줄의 글이라도 써야겠다는 생각으로 용기를 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