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범대위 "제주도는 공유수면 공사 중지 명령 내려야"
윤주형 기자
입력 2012-02-16 (목) 15:57:29 | 승인 2012-02-16 (목) 15:57:29

제주해군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16일 강정마을 구럼비 해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해군이 절차적 정당성은 물론, 항만설계도 국민을 속이고 추진해 온 사실이 밝혀진 이상 해군기지 공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범대위는 또 "제주도가 해군의 불법 공유수면 공사를 막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항만설계 오류를 확인한 후에도 공사 강행을 방치하는 것에 강력히 항의한다"며 "제주도는 해군에 대해 공유수면 공사 중단을 명령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범대위는 "강정주민과 활동가를 강제 연행하고, 구속영장 청구를 납발하는 경찰에 대해서도 강력히 규탄한다"며 "총선 제주지역 후보자들도 해군기지 공사의 즉각 중단과 원점 재검토를 정책공약화 하라"고 주장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