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구체적 사업 내용 결정된 것 없다"우지사 24일 해군기지 관련 총리실 방문 결과 브리핑
정치권 개입 우려 현실 가능한 대안 제시 요구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2-24 (금) 14:02:37 | 승인 2012-02-24 (금) 14:02:37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과 관련 국무총리실과의 면담 결과를 발표, 향후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우 지사는 24일 오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3일 총리실을 방문해 오고간 얘기는 정책의 혼란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구체적 내용을 언급할 수 없다"며 "확실한 것은 정책 방향과 사업 내용에 대해 어떠한 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한 "민군복합항 사업관련 정부 지원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이뤄지고 15만t급 크루즈선의 이용에도 문제가 없다면 안보사업을 고려, 도민들도 성원할 것이라는 판단을 해왔다"고 말했다.

우 지사는 "총리실장에게 이명박 대통령의 4주년 기자회견에서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용어를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을 지적, 정책의 변화 여부를 물었다"며 "이와 관련 '과거 정책을 인용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 (민군복합항 사업 추진에 있어)정책의 변화는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군복합항 사업은 분명히 해야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지사는 기술겁증보고서에 대해 "시뮬레이션과 관련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도의회와 정책적 협의를 거쳐 문제를 해결하고 전문가 의견도 적극 반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민군복합항 문제와 관련, 주요 정당과 정치인들도 문제 해결의 관점에서 구체적이고 현실 가능한 대안들을 제시해야 한다"며 "'당사자 해결의 원칙'이 적용돼 사실이 왜곡되지 않아야 하므로 타 지역에서 온 분들이 활동하는 것은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