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문제 없다면 수용여부 주민총회 부칠 것"도·도의회, 여·야 정당 6일 민군복합항 관련 기자회견
시뮬레이션 제주 참여 배제…객관적 검증 선행 요구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3-05 (월) 13:53:32 | 승인 2012-03-05 (월) 13:53:32

   
 
     
 
제주특별자치도가 민·군복합항 건설 추진을 위해 공정한 검증을 거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면 정책 수용 여부를 강정마을 주민총회에 부치겠다는 방침이다.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 김동완 새누리당 도당 위원장, 김경진·박원철·강경식 의원은 5일 도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제주도와 도의회, 여·야 정당은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민군복합항 건설의 공정한 검증을 위한 공사 일시 보류도 강력 요청했다.

이들은 "민군복합항 사업을 둘러싼 갈등 해결은 강정마을-제주도-해군(정부) 3당사자간 상호존중의 원칙이 지켜질 때 가능하다"며 "강정마을과 도 입장에서는 크루즈 민항 건설로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해군(정부)은 국가이익을 지키기 위한 안보사업을 도민 성원과 협력 속에 명분을 갖고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중앙정부는 기존의 항만 설계 상태에서도 15만t급 크루즈선 입출항이 전반적으로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공사를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이는 검증 과정의 핵심인 선박 시뮬레이션 과정 전반에 제주도의 참여가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군복합항 관련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크루즈선의 자유로운 입출항 가능성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라며 "해군기지 위주의 사업이라는 일각의 의구심을 해고시키기 위해서라도 선행돼야 하는 절차"라고 강조했다.

특히 "도와 해군이 함께 참여하는 공정한 검증 결과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면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온 강정마을회에 민·군복합항 정책 수용 여부에 대해 주민 총회에 부칠 수 있도록 책임지고 해내겠다"며 강정마을회가 정책 수용여부를 주민총회에 부치지 않을 경우 특단의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럼비 발파를 비롯한 공사 진행을 즉각 일시 보류하고 도와 해군이 함께 공정한 검증에 나설 것을 정부와 해군에 강력히 요청한다"며 "공정한 검증이 이뤄지고 문제없다는 결론이 나면 정책 수용여부에 대해 강정마을회가 주민총회에 부칠 수 있도록 책임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빛의 그림자 2012-03-05 14:31:34

    우지사가 예전에도 나로호 발사기지 반대하는 무리들이 나로호 우주선 발사기지는 대륙간탄도미사일기지로 변질될수 있다는 논리를 펴면서 반대하던 종북주의자들이 반대와 일부 모슬포 인근주민들의 반대를 인근주민의 안전을 위해서 김대중정부시절 전라남도보내버린 전력이 있었는데...이제 해군기지마저 종북주의자들의 주장을 따라서 하려하는가...제주도 전체의 투표를 하던지 아니면 국가사업에 협조를 해야한다고 본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