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중단 요구, 정부 즉각 응해야"정치권·종교계·단체, 6일 해군기지 관련 성명 잇따라 발표
김영헌·박미라·윤주형·고혜아 기자
입력 2012-03-06 (화) 17:59:59 | 승인 2012-03-06 (화) 17:59:59

제주지역 정치권과 종교계, 단체들이 일제히 제주도의 해군기지 공사 중단 요구를 정부가 수용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6일 천주교제주교구 평화의섬 특별위원회는 6일 제주도와 지방정치권이 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요청한데 환영의 뜻을 표하고 정부는 이러한 요구에 즉각 응할 것을 촉구했다.

천주교제주교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 대통령의 기자회견 이후 해군기지 공사 강행방침이 세워지면서 강정마을은 일촉즉발의 상황"이라며 "이러한 위기감 속에서 이뤄진 제주도, 지방 정치계의 요구는 제주도민의 간절한 뜻이기에 정부와 해군은 즉각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상공회의소도 이날 성명을 통해 “명분을 갖고 추진돼야 하는 해군기지 건설사업이 상호존중의 원칙과 신뢰없이 진행되고 있는 인식을 심어주며 정부와 자치단체가 대립각을 세우는 양상마저 보여 주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정부와 해군은 정당한 검증과 상식적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의구심을 해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도내 정치권도 한 목소리를 냈다.

강창일·김우남·김재윤 국회의원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정부는 제주도의 공사중단 요구를 즉각 수용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또한 비정상적인 해군기지 입지선정 절차, 자연환경유산 및 희귀 동식물 보전 대책 등 지금까지 제기된 모든 문제들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정부가 제2의 4·3, 제2의 용산참사를 원하지 않는다면 즉시 해군기지 공사를 중단하고 도민과의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도 성명을 내고 "정부는 현재 해군기지 문제 상황과 관련 모든 것을 일방강행의 논리에 꿰어 맞추며 제주도의 요구를 묵살하는 분위기"라며 "제주 대표자들의 신중한 의견조차 가차없이 묵살하는 정부의 강행논리에 대한 강력한 규탄의사를 밝힌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 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방부는 사실왜곡을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제주도와 여·야 정치권의 요구를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며 "통합진보당은 구럼비 바위 발파 등 공사강행에 맞서 강정주민과 범대위 등과 함께 결사저지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주올레는 성명서를 통해 “충분한 대화와 설득을 통한 합의 없이 밀어부치기 식으로 이뤄지는 자연 파과 앞에 깊은 절망을 느낀다"며 "지역 공동체와 합의 없이 이뤄지는 강정 구럼비 해안 발파를 반대하며, 서귀포경찰서는 발파 허가를 반려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김영헌·박미라·윤주형·고혜아 기자

김영헌·박미라·윤주형·고혜아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