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강정마을 구럼비 발파 항의하며 경찰과 대치중
윤주형 기자
입력 2012-03-07 (수) 09:08:34 | 승인 2012-03-07 (수) 09:08:34

해군기지 건설을 위한 구럼비 발파용 폭약이 강정마을로 옮겨진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강정마을 주민 등이 7일 새벽부터 차량을 이용해 도로를 막는 등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경찰은 경찰병력 1000여명을 투입해 오전 8시부터 통합진보당 서귀포시 선거구 4·11총선 현애자 예비후보와 김영심 도의원 등 10여명을 연행했다.

또 레카를 이용해 강정마을 주민 등이 강정천 다리 위에 세워놓은 차량을 이동시키는 등 강제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이어 오전 9시께 정동영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등이 강정마을을 찾아 구럼비 발파 중단과 경찰의 강제 연행 중단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윤춘광·박주희·안동우 제주도의회 의원 등 도내·외 정치인들도 강정마을로 찾아오고 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