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정부 관료, 강정 민심 직접 들어라"제주 출신 국회의원들·민주통합 제주도당
국무총리실장 등 각료 제주방문 관련 성명
김영헌 기자·장성한 기자
입력 2012-03-16 (금) 18:12:50 | 승인 2012-03-16 (금) 18:12:50

국무총리실장 등 정부 각료들이 16일 제주해군기지 문제 해결을 위해 제주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과 민주통합당 제주도당이 각각 입장을 밝혔다.

강창일·김우남·김재윤 국회의원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내고 "공사강행 위한 방문은 성난 민심에 기름붓기가 될 뿐이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국방부, 국토해양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 차관을 비롯해 해군참모차장 등 정부 고위관료가 제주도를 방문했다"며 "하지만, 경찰과 해군의 사기진작을 위해 온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를 방문하는 정부 공직자에게 경고한다. 강정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라"라며 "책상 앞에서 말 몇마디로 해군기지 강행을 결정한 정부 관료들이 지금 강정마을이 어떠한 상황에 처해있는지 두 눈으로 똑똑히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명박 새누리당 정권은 반드시 제주도민들이 당신들을 심판할 날이 오고 있음을 명심해 제주도민을 더 이상 우롱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민주통합당 제주도당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례적인 정부 각료들의 제주방문은 사실상 해군기지 강행을 천명한 호소문 형식의 일간지 광고에 이어진 행보로, 범정부 차원의 대대적인 해군기지 강행작전에 나서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도당은 이어 "이미 지난 14일자 광고형식의 호소문에서 정부는 해군기지 건설의 일방적 정당성만 확인하며, 이의 방해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식의 종래의 정부 입장을 보다 정식화했다"며 "여기에 이번 제주방문은 사실상, 이에 따른 보다 전방위적 '압박'을 위한 '집단 행동'에 다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도당은 또 "정부가 조금이라도 제주 해군기지 문제에 대한 해결의지가 있다면 고압적이고 권위적인 방문 행보보다는 강정마을 현장의 생생한 민의를 제대로 듣고, 정부의 결정이 타당한지에 대한 점검과 반성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이번 유례없는 정부 각료들의 제주방문 과정에 대해 예의 주시할 것이며, 그 결과에 따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헌 기자·장성한 기자

김영헌 기자·장성한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