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제주해군기지 설계 오류 넘어 위반이다"강정마을회, 해군기지 저지 범대위 16일 도청서 기자회견 강력 항의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3-16 (금) 18:21:34 | 승인 2012-03-16 (금) 18:21:34

   
 
  ▲ 강정마을회와 해군기짖 저지 범대위는 16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해군기지 항만 설계 위법을 주장하는 한편 건설중단과 구속자 석방 등을 요구했다. 김용현 기자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등 정부 고위관계자들이 제주해군기지건설과 관련해 16일 오후 제주도를 방문하면서 도청 주변에는 강정주민과 반대활동가들이 모여 강력히 항의했다.

강정마을회와 평화의 섬 실현과 군사기지저지를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16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해군기지 항만 설계는 단순한 오류를 넘어 법을 위반한 위법한 설계임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해군기지 항만 설계에 있어 항로, 계류장, 선회장은 설계에 반영돼 있으나 정박지에 대한 설계는 누락됐다"며 "15만t급 크루즈선박은 수심 20~25m를 기준으로 했을 때 지름 약 1000m의 수역이 필요해 적절한 정박지를 찾아낼지 의문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해군은 즉시 공사를 중단하고 정박지를 포함해 항만설계에 반영된 모든 시설들에 대해 민항설계 기준에 맞는지 전면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정부 고위과계자들이 도청에 도착하자 "해군기지 건설 즉각 중단",  "구럼비를 지켜내자"고 구호를 외치며 격렬하게 항의하기도 했지만 다행히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기독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천주교 등 5개 종단 종교인들은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생명을 파괴하고 지역주민의 삶을 붕괴시키는 해군기지건설을 중단하라"며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다 구속된 모든 사람들을 석방하라"고 강조했다.

또 "강정마을이 갈등과 반목을 넘어 생명평화의 마을로 새롭게 거듭나도록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등 주민대표 5명은 임 국무총리실장 등 정부고위관계자와 비공식개로 면담을 가졌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