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구럼비 바위 발파용 화약 반입 저지 나선 활동가 연행
윤주형 기자
입력 2012-03-19 (월) 17:14:48 | 승인 2012-03-19 (월) 17:14:48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위한 구럼비 발파용 화약운송을 저지하던 활동가 등이 경찰에 연행됐다.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활동가 등은 19일 오전 5시30분께부터 서귀포시 안덕면 폭발물 취급업체의 화약보관창고 앞에서 화약 운송을 저지했다.

특히 이들은 팔에 원통 플라스틱 파이프(길이 1m·지름 20㎝)를 끼고, 옆 사람의 손을 잡는 등 '인간띠'를 만들어 화약창고 출입구를 봉쇄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전 10시께부터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망치를 이용해 원통 플라스틱 파이프를 부수고, 시위를 하던 활동가 등 10명을 연행했다.
 
하지만 활동가 등은 이날 연행 과정에서 경찰이 망치를 사용해 일부 활동가가 다쳤다고 주장하는 등 경찰이 연행과정에서 망치를 사용한 것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반대단체 회원들이 서로 묶여 있는 상태에서 해산이나 연행을 시도할 때 부상 위험 등이 예상됨에 따라 안전을 위해 소형망치를 이용해 파이프를 해체했다"며 "이는 불법행위에 대한 최소한의 물리력을 행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해군기지 시공사측은 조만간 구럼비 해안 가운데 속칭 '할망물'이 위치한 바위에 발파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활동가 등과 경찰의 충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