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제방사 대령 '망언' 보직 해임 결정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3-22 (목) 19:24:49 | 승인 2012-03-22 (목) 19:24:49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에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해군제주방어사령부 모 대령의 보직 해임이 결정됐다.

해군은 현 해군제주방어사령부 참모장인 모 대령이 22일 새벽 1시께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에게 전화해 "북한 김정은을 위해 일하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책임을 물어 보직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빠르면 23일 보직 해임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군 측은 이날 유감 입장 보도자료를 통해 "모 대령이 강 회장에게 전화를 건 것은 사실"이라며 "현재 사업단을 떠나 직접적 업무 관련이 없는 제주방어사령부에 근무하며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사업이 여러 가지 이유에 의해 지연되고 있는 것에 안타까워 강 회장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자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화 통화 중 사업추진이 정상적으로 이뤄졌으면 하는 마음에 감정 조절을 하지 못하고 적절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며 "강 회장에게 결례를 범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