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시뮬레이션 검증 참여 거부"제주도의회·강정마을회 26일 민군복합항 공사 강행 반발
도의회 "공유수면 매립공사 정지처분 청문 마무리"요구
이창민 기자
입력 2012-03-26 (월) 17:33:04 | 승인 2012-03-26 (월) 17:33:04

국무총리실과 제주특별자치도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15만t급 크루즈선의 접안 가능성에 대해 시뮬레이션 검증을 합의했으나 해군이 곧바로 공사를 강행, 제주도의회와 강정마을회가 시뮬레이션 검증 참여를 거부하는 등 도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은 26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공사 강행에 따른 의회 입장'보도자료를 내고 "국무총리실과 제주도는 지난 23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15만t급 크루즈선 2척의 동시 접안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2차 시뮬레이션 결과 검증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뮬레이션 검증팀은 제주도 검증팀·국회 추천 전문가, 도의원, 강정마을회 주민대표  등으로 구성된다.

이어 "하지만 해군은 시뮬레이션 검증 합의가 발표된 다음날인 24일 공사를 강행했다"며 "협의내용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지난 주말을 이용, 2공구 케이슨 제작장에 대한 육상과 해상에서의 발파 공사를 진행한 정부(해군)의 태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고, 이는 도민 전체 의견에 대한 무시로 간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시뮬레이션 검증팀에 참가하지 않겠다"며 "제주도 역시 더 이상 굴욕적인 협상에 임하지 말고 공유수면 매립공사 정지처분 청문의 조속한 마무리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권한과 책임을 다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는 (시뮬레이션) 재검증 확인 기간에 공사가 중단될 것이라고 했지만 해군은 다음날에 구럼비 발파를 강행했다"며 "도가 제안한 시뮬레이션 재검증 참여 제안을 거부하고 절대보전지역 해제, 공유수면 매립면허 승인을 즉각 취소하라"라 촉구했다.

한편 제주해군기지 공사중단 및 평화적 해결을 위한 제주시 읍면동 대책위원회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지사는 재의요구를 철회하고 절대보전지역 해제처분은 도의회 동의가 없어 그 효력이 없다는 내용을 고시하고 국회는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제주생명평화 촛불 운동을 선언했다.<이창민 기자>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