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문예 공모 김현경·우혜진·신영현 대상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3-28 (수) 10:54:15 | 승인 2012-03-28 (수) 10:54:15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김영훈) 주최의 제주4·3사건 64주년 기념 '2012 전국 청소년 4·3문예공모'에서 김현경(남녕고 1)학생의 '입 속에 잠든 이'가 시 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됐다.

산문부문에는 우혜진(청심국제고 3)학생의 '4월의 제주를 기억하라', 만화부문 신영현(제주서중 3)학생의 '상처, 사람…흉터'가 각각 대상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각 부문별로 최우수상 4편, 우수상 4편, 장려상 8편이 선정됐다.

공모전 시상식은 오는 4월2일 오후 제주4·3평화기념관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한편 시부문 대상작은 제64주년 제주4·3사건희생자위령제 봉행시로 낭송하게 된다. 
 

<시 부문 대상작>          입 속 에 잠 든  이

                                                                        남녕고등학교 1학년 김현경

어금니를 쥐고 잠이 든 밤
출생부터 포로인 섬에서 꾸는 예지몽에 자꾸만 이가 빠졌다
헛기침하며 일어나는 아침은 생사를 확인하는 오래된 버릇,
죄짓지 않고도 수감된 어금니의 세월은
헤아릴 수 있는 눈과 재회하기엔 불임의 터진, 목이 불온하다

터진목에서 장성한 이촉이 차례로 허물어지는 총소리에
어머니의 입안은 유황냄새로 폐가가 되었다
"속솜행 숨어 이시라, 대가 끊기면 끗난 거여"
동굴 속으로 밀어 놓은 못다 한 말의 껍질에 웅크린,
나는 모순이었나
빠방 소리에 경기든 치열은
터진목에 대문만 남겨 놓고 가계의 흔적을 지웠다

어머니는 물질이 끝나면 인간어뢰가 숨겨져 있던 동굴에서
창백한 집게발만 내민 나를 꺼내고 소라를 씹어 주셨다
덜 여문 내 입에 넣어주시려다 그만, 어금니가 빠져버린 어머니
밀고자의 사구에 빠져 소라껍데기 위에 누워 고문 받다가 고기밥이 되셨다

굶주린 총구에 차라리 요절하고 싶었던
유년의 동굴 안은 귀를 가둔 만조처럼
사자(死者)의 눈발이 날리는, 내내 사월

입속에 자갈 구르는 소리가
돌아누워도 한숨으로 등을 겨누면
두더지처럼 빛을 피해 모래사장에서 헛묘를 찾는다
해무를 건너오시는 어머니,
그림자도 없이 홀로 자맥질하시는 시린 바다의 잇몸에
오래 씹은 이름 하나가, 젖니로 돋는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