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제주, 평화 인권의 살아있는 교육장으로"3일 제64주년 제주4·3사건희생자위령제 봉행…궂은 날씨 등 축소
김황식총리 “대법원 결정 ‘비극적 교훈’기억 진정한 평화 확인 의미”
고 미 기자
입력 2012-04-03 (화) 12:31:56 | 승인 2012-04-03 (화) 12:31:56

   
 
     
 
잊히는 역사, 늦어지는 해원에 대한 안타까움에 속이 타는 건 하늘도 마찬가지였다.

진정한 제주4·3의 해결을 앞세운 총선 관계자들에게 서슬 퍼런 경고라도 하는 듯 위령제단이 마련된 제주 4.3평화공원 일대를 거센 바람과 비가 흩뿌리는 궂은 날씨가 막아섰다.

3만이 넘는 원혼들이 한꺼번에 속울음을 털어내듯 강풍이 휘몰아치는 사이를 뚫고 갈 수 있었던 건 이름 석 자로나마 기억할 수 있는 존재와 남은 과제 때문이다.

퍼져라 4·3의 진실, 펼쳐라 평화의 나래주제의 제64주년 제주4·3사건희생자위령제가 3일 오전 11시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참가자 대부분이 고령의 유족들인데다 거센 바람으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 등으로 실내 임시 분향소를 중심으로 치러진 이날 위령제에는 김황식 국무총리,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 새누리당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각계 인사와 제64주년 제주4·3희생자위령제 봉행위원장인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오충진 도의회 의장과 의원단, 양성언 제주도교육감 등 도내 인사, 국내·4·3 유족 및 도민 등이 참석해 4·3영령들을 추모했다.

김영훈 위령제 봉행집행위원장(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고유문을 통해 세월이 지나면 잊힌다고 했지만 영령님들의 억울한 희생은 잊을 수 없다영령님들의 해원과 영면을 바라는 추모사업과 더불어 임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열의와 정성을 모아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으로 귀결되도록 하겠다고 고했다.

정부를 대표해 위령제에 참석한 김황식 국무총리는 추모사를 통해 제주4·3사건은 정부가 진상을 확인하고 사과한 우리나라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으로 더 이상 소모적인 이념 대립의 희생대 위에 올라서는 안 된다진상 규명 과정에서 유족과 도민들이 보여준 상생과 화합의 정신은 갈등과 대립을 관용과 화합으로 넘어서 미래발전을 위한 디딤돌이 됐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제주4·3 희생자 결정에 대한 무효 확인을 청구한 보수단체 인사들의 상고가 대법원에서 기각된 것은 비극적 교훈을 잊지 말고 진정한 평화를 생각하게 하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평화공원에 교육센터와 고난극복전시관까지 조성되면 제주는 평화와 인권의 살아있는 교육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수 제주4·3유족회장은 이 땅에 4·3과 같은 아픔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정부에 제주4·3의 국가추념일 제정과 희생자 추가신고, 유가족 복지 증진 등을 요구한다위령제에 이명박 대통령이 오지 않아 안타깝다. 이 자리를 빌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