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현경대 약진 강창일 추월 '혼전' 돌입현경대 지지도 오름세 가속…강창일 하락
장동훈 상승·고동수 주춤…최후의 승자는
제민일보
입력 2012-04-03 (화) 20:34:25 | 승인 2012-04-03 (화) 20:34:25

제주시갑 선거구
(한림읍, 애월읍, 한경면, 추자면, 삼도1동, 삼도2동, 용담1동, 용담2동, 오라동, 연동, 노형동, 외도동, 이호동, 도두동)

   
 
     
 
▲1·2·3·4차 지지도 변화
1·2·3차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이어가던 민주통합당 강창일 후보의 지지도가 처음으로 하락한 반면 새누리당 현경대 후보의 지지도는 큰 폭으로 상승, 선두가 바뀌며 전세가 역전됐다.

강창일 후보는 여론조사 1차 30.2%, 2차 34.1%, 3차 38.7%에 이어 4차에서 30.4%로 하락했다.

이에 반해 현경대 후보는 여론조사 1차 12.9%, 2차 25.8%, 3차 28.4%에 이어 4차에서 38.0%를 기록, 상승세를 이어가며 선두로 올라섰다.

이들 후보간 4차 여론조사 격차는 7.6%포인트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결집력이 민주통합당보다 높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새누리당 지지자 가운데 73.1%가 현경대 후보를 지지하고 있으나 민주통합당 지지자의 경우 64.2%만이 강창일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소속 장동훈 후보는 여론조사 1차 14.3%, 2차 12.8%, 3차 11.2%로 정체현상을 보이다가 4차에서 15.2%로 소폭 상승했고, 무소속 고동수 후보는 여론조사 1차 2.8%, 2차 3.2%, 3차 5.1%, 4차 4.7%로 집계됐다.

부동층은 여론조사 1차 26.4%, 2차 20.0%, 3차 16.6%, 4차 11.7%로 줄어들고 있다.
 
▲지역별 지지도
현경대 후보는 동 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보였고, 강창일 후보는 읍·면 지역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한림·애월·한경·추자 지역에서는 강창일 후보가 34.3%로 가장 높았고, 현경대 후보는 31.3%로 뒤를 이었다. 장동훈 후보는 15.3%, 고동수 후보는 3.7%를 얻었다. 부동층은 15.4%로 나타났다.

삼도·용담·오라동 지역은 현경대 후보 45.9%, 강창일 후보 28.3%, 장동훈 후보 8.6%, 고동수 후보 6.2% 순이며, 부동층은 10.9%인 것으로 조사됐다.

도두·연동 지역은 현경대 후보 44.2%, 강창일 후보 29.1%, 장동훈 후보 11.3%, 고동수 후보 4.3% 순이다. 부동층은 11.0%로 나왔다.

노형·외도·이호동 지역은 현경대 후보 33.3%, 강창일 후보 29.2%, 장동훈 후보 23.6%, 고동수 후보 4.6% 순이며, 부동층은 9.2%다.

▲직업별 지지도
현경대 후보는 화이트칼라와 자영업, 농림수산업, 주부, 무직·기타에서 지지도가 가장 높았고, 강창일 후보는 블루칼라, 학생에서 가장 높은 지지도를 얻었다.

화이트칼라는 현경대 후보 39.3%, 강창일 후보 34.1%, 장동훈 후보 15.8%, 고동수 후보 6.1% 순이다. 부동층은 4.7%로 집계됐다.

블루칼라는 강창일 후보 31.0%, 현경대 후보 26.2%, 장동훈 후보 25.3%, 고동수 후보 11.1% 순이며, 부동층은 6.5%다.

자영업은 현경대 후보 45.3%, 강창일 후보 34.2%, 장동훈 후보 11.3%, 고동수 후보 1.4% 순이다. 부동층은 7.7%로 나왔다.

농림수산업은 현경대 후보 34.2%, 강창일 후보 29.6%, 장동훈 후보 20.2%, 고동수 후보 1.5% 순이다. 부동층은 14.4%로 나타났다.

주부는 현경대 후보 37.2%, 강창일 후보 31.1%, 장동훈 후보 13.9%, 고동수 후보 3.1% 순이며, 부동층은 14.8%다.

학생은 강창일 후보 30.6%, 현경대 후보 24.5%, 장동훈 후보 15.7%, 고동수 후보 14.0% 순이다. 부동층은 15.2%로 파악됐다.

무직·기타는 현경대 후보 52.8%, 강창일 후보 16.6%, 장동훈 후보 10.8%, 고동수 후보 0.8% 순이고, 부동층은 18.9%로 조사됐다.
 
▲연령별 지지도
현경대 후보는 4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 높은 지지도를 얻었고, 강창일 후보는 20대 이하와 30대에서 지지도가 높았다.

20대 이하는 강창일 후보가 33.2%로 가장 높았고, 현경대 후보 23.7%, 장동훈 후보 17.4%, 고동수 후보 11.9%다. 부동층은 13.8%로 나타났다.

30대 역시 강창일 후보가 36.9%로 가장 앞섰고, 현경대 후보 34.9%, 장동훈 후보 15.3%, 고동수 후보 4.3%로 조사됐다. 부동층은 8.7%다.

40대는 현경대 후보가 33.4%로 가장 높았다. 강창일 후보는 31.4%, 장동훈 후보는 21.1%, 고동수 후보는 4.9%를 차지했고, 부동층은 9.2%를 기록했다.

50대는 현경대 후보 52.4%, 강창일 후보 26.5%, 장동훈 후보 9.7%, 고동수 후보 2.3% 순이며, 부동층은 9.1%다.

60대 이상에서는 현경대 후보 47.3%, 강창일 후보 23.1%, 장동훈 후보 10.8%, 고동수 후보 0.7% 순이다. 부동층은 18.1%로 파악됐다.
 
▲선호정당별 지지도
새누리당·자유선진당 지지자는 현경대 후보를, 민주통합당·통합진보당·진보신당 지지자는 강창일 후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지지자는 현경대 후보(73.1%), 장동훈 후보(11.9%), 강창일 후보(7.0%), 고동수 후보(1.8%) 순으로 지지의사를 밝혔고, 부동층은 6.3%다.

민주통합당 지지자는 강창일 후보(64.2%), 장동훈 후보(16.2%), 현경대 후보(10.1%), 고동수 후보(3.8%) 순으로 지지의사를 보였고, 부동층은 5.7%로 집계됐다.

자유선진당 지지자는 현경대 후보(65.3%), 장동훈 후보(26.6%), 강창일 후보(8.1%) 순으로 지지의사를 밝혔고, 고동수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 및 부동층은 없었다.

통합진보당 지지자는 강창일 후보(54.0%), 현경대 후보(24.0%), 장동훈 후보(12.1%), 고동수 후보(7.1%) 순으로 지지했고, 부동층은 2.8%다.

진보신당 지지자는 강창일 후보(37.5%), 고동수 후보(27.8%), 장동훈 후보(22.0%), 현경대 후보(4.3%) 순으로 지지의사를 밝혔고, 부동층은 8.4%로 나타났다.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이 41.7%로 3차 여론조사(36.0%)에 비해 5.7%포인트 상승, 민주통합당에 앞서면서 전세가 역전됐다.

반면 3차 여론조사에서 41.1%의 지지도로 선두를 기록했던 민주통합당은 4차 여론조사에서 8.3%포인트나 하락, 32.8%를 얻는데 그쳤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연령별로 50대(63.3%)와 60대 이상(56.1%)의 장년층에서 높았고, 직업별로는 자영업(47.9%)과 농림수산업(54.0%)에서 높게 나타났다. 또 학력이 낮을수록 새누리당의 지지도가 높았는데, 특히 중졸 이하에서 54.2%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민주통합당 지지도는 연령별로 20대 이하(48.0%)와 30대(36.9%)에서 높았고, 직업별로는 학생(48.9%)과 블루칼라(40.9%)에서 높은 지지도를 보였다.

이밖에 통합진보당 6.3%, 진보신당 1.9%, 자유선진당 1.0%, 기타 6.4%로 나타났고, 부동층은 10.0%로 집계됐다.
 
▲투표 의향
이번 여론조사 결과 국회의원 선거에 '꼭 투표할 것'이라며 적극적 투표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73.8%로 나타났고, '아마 투표할 것'이라며 소극적 투표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17.2%로 조사됐다.

특히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적극적 투표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20대 이하는 43.5%, 30대는 71.1%, 40대는 77.6%, 50대는 85.3%, 60대 이상은 88.4%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