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민주통합당 독점적 구조 깨야"김형오 전 국회의장 10일 현경대 후보 지지 호소
이창민 기자
입력 2012-04-10 (화) 16:40:17 | 승인 2012-04-10 (화) 16:40:17

   
 
   새누리당 김형오 전 국회의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제주시갑 현경대 후보(사진 왼쪽 두번째) 등이 1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0일 민주통합당의 독점적 구조를 깨야 제주 민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제주시갑 현경대 후보 등은 1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에서 민주통합당 후보 당선이 기정사실화되고 있고 호남에서 새누리당 후보 당선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한국 정치의 고질적 병폐중 하나인 지역주의 구도가 무너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제주 역시 한 당에서 모두 국민의 대표기관이 선출되는 것은 시대 흐름에 맞지 않다. 다양한 민의가 대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경대 후보가 국회에 입성하면 우리나라 정치 발전은 물론 제주지역 현안 해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현경대 후보는 이날 "선거기간 내내 (도민의) 힘을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는 리더십만 발휘하면 지금의 난관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도민의 저력을 느꼈다"며 "지금 당장 무엇으로 먹고 살 것인가를 고민하면서 10년후의 먹거리를 내다보고 준비하겠다.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FTA에 따른 후속대책을 강구하겠다. 1차산업 경쟁력을 키우겠다. 신공항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고 제주관광 1000만명 시대를 열고 2000만명 시대를 준비하겠다"며 "골목상권과 재래시장, 구도심을 살리겠다"며 "상대적으로 낙후된 애월·한림·한경·추자 등 서부권 발전에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특별취재팀>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