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제주시갑 선거구 후보자 매수설 일파만파장동훈 후보 9일 한림오일장 유세서 30억 후보자 매수설 발언
현경대 후보 즉각반발 검찰 고발…고동수 후보 등 진상조사 촉구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4-10 (화) 17:28:37 | 승인 2012-04-10 (화) 17:28:37

제19대 국회의원 선거가 하루 앞둔 지난 10일 최대 격전지인 제주시갑 선거구에서 '30억원 후보자 매수설'이 나오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제주도·제주시선거관리위원회외 등에 따르면 무소속 장동훈 후보가 9일 오후 한림오일장 유세에서 '노형사람 현경대가 나오니까 절 도왔던 노형사람들이 현경대 캠프에 갔다. 노형 사람들이 본인을 욕하고 협박했다. 30억원을 주겠다. 제주국자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을 주겠다'고 발언했다는 내용이 모인터넷 언론에 의해 보도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현경대 후보와 신방식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은 10일 오후 3시 제주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동훈 후보가 주장한 30억원 후보매수설은 현 후보캠프와 새누리당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해묵은 공작정치는 청산돼야 하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위해 장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 "9일 도내 일간지는 특정후보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온 여론조사결과의 기사가 게재됐고, 노형·용담·애월·한림 등 서부지역에 다량 배포됐다"며 "누가 어떤 목적으로 이러한 일이 벌였는지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동훈 후보는 현 후보측의 고발방침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고 "후보자 매수설을 놓고 정치적으로 이용을 자제해야 한다. 선거후 모든 것을 밝히겠다"며 "현 후보측은 날조와 비방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선거후에 명명백백 밝혀질 것이다. 더 이상 여론을 부추기는 행동과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고동수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도선관위는 후보자 매수설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조사해 사실여부에 따라 관련자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또 특정후보지지도가 다른 여론조사 결과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난 특정신문이 무료 다량배부된 것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선관위는 후보자 매수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장동훈 후보측은 이 문제를 선거이후가 아니라 즉각적으로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장 후보에게 후보자 매수설 발언에 대한 소명서 제출을 요구하는 등 진상조사에 나섰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전투본 2012-04-10 19:03:58

    제주(갑) 무소속-장동훈!
    자네 혹시?정신 병력은?
    현경대 후보가 너같은놈 팔푼이 게임상대냐?

    며칠전엔 괴편지..어제는 매수설?
    뒤에서 혹시?누가 사주한거 아니야?
    선거후에 밝힌다?도대체~무슨 꿍꿍이속이냐?

    판세를 뒤집을려면..
    절호의 찬스!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오늘
    제주 유권자들에게 모든걸 소상히 밝혀야지!!안그래?

    자네 관상을 보아하니,30억은 켜녕~10원짜리도 안되 보이는데?
    병신새끼들!!아무리~다급해도..그렇치!!지랄을쳐도 너무친다!!

    당국은 괴편지 사건,30억 매수설 폭로사건을..
    철저히~조사..정치 음해세력들을 발본색원.모조리~엄벌에 처해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