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안정과 번영의 길로 " vs "민주주의 제자리로"'종로' 홍사덕 vs 정세균, 투표 직후 소감 물으니…
노컷뉴스
입력 2012-04-11 (수) 16:31:30 | 승인 2012-04-11 (수) 16:31:30

4.11총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 여야 모두 후보 단일화를 이뤄내 새누리당 홍사덕 후보, 민주통합당 정세균 후보가 사실상의 양자대결을 펼치고 있다.

 

자유선진당 김성은 후보와 정통민주당 정흥진 후보가 각각 후보직을 사퇴한 결과다.

 

11일 오전 투표를 마친 홍사덕, 정세균 후보는 "정치 1번지다운 아주 모범적인 선거를 치른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홍사덕), "진인사대천명의 심정으로 종로 구민들의 판단을 조용히 기다리겠다"(정세균)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홍사덕 후보는 "대한민국이 이번 총선을 기해서 갈림길에 서있다고 믿는다""자라는 세대들이 안정과 번영의 길로 갈 수 있도록 현명한 선택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후보는 "지난 4년동안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에 처하게 됐고 민생이 참으로 어렵게 됐다""이번 총선을 통해 민생경제 살리고 민주주의를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노컷뉴스>

노컷뉴스  jemin@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