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19대 총선 무엇을 남겼나] 도민들 정권심판론 선택했다야당 후보 3명 석권…제주발전 의지 크게 미흡 작용
도지사 무소속 등 '여당'없어 중앙절충 한계 우려
이창민 기자
입력 2012-04-12 (목) 00:41:13 | 승인 2012-04-12 (목) 00:41:13

도민들은 정권 심판론을 택했다. 이명박 정부가 신공항 건설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갈등 해결, 4·3 해결에 지원 의지를 보이지 않는 등 제주 홀대론이 심화되고 있다며 야당 후보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지난 18대 총선 당시, 야당인 강창일·김우남·김재윤 후보를 당선시켰던 도민들은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야당으로 출사표를 던진 이들 후보 모두를 삼선의원으로 당선시켰다.

민주통합당 강창일 당선자(제주시갑)는 새누리당 현경대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6선을 노리던 현 후보를 누르고 삼선에 성공했다. 고동수·장동훈 후보가 새누리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한 반면 강창일 후보와 통합진보당 이경수 후보는 단일화를 이루는 등 여당은 분열했고 야당은 뭉쳤기 때문이다.

민주통합당 김우남 당선자(제주시을)는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의 중도 하차 등으로 비교적 손쉬운 승리를 거머쥐었고 민주통합당 김재윤 당선자(서귀포시)는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와 민주통합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한 문대림 후보와 치열한 3파전을 벌였으나 막판 지지세력이 결집해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이처럼 민주통합당 후보 모두가 여의도행 티켓을 거머쥔 것은 이명박 정부가 약속한 신공항 건설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제주특별법에 반영된 관광객 부가가치세 환급제 시행을 지연시키고 있는 등 제주 발전을 소홀히 하고 있다고 도민들이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이명박 대통령이 4·3위령제에 한번도 참석하지 않는 등 4·3 문제 해결에 소극적으로 일관했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해군기지) 건설사업의 일방적 강행과 국비 지원 규모 문제 등도 야당 후보들의 당선을 도운 요인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도지사는 무소속, 국회의원은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등 '여당'이 없어 산적한 제주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국회 절충에 한계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여야 국회의원과 정부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 개발과 대중앙 절충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특별취재팀>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