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평화마라톤
"신체에 맞는 신발·의류 착용해야"2012 평화의섬 제주국제마라톤 D-5
달리기 전 알아두면 좋은 팁 2. 신발·복장 등
강승남 기자
입력 2012-04-24 (화) 09:37:40 | 승인 2012-04-24 (화) 09:37:40 | 최종수정 2012-04-24 (화) 09:38:52

   
 
  ▲ 마라톤에 앞서 신체를 보호해 줄 신발이나 의류의 구비는 필수항목이다. 사진은 지난해 레이스 모습.  
 
초보 달림이, 쿠션 있는 런닝화 적절
레이스 전·후 적절한 피부 관리 필요

2012 평화의섬 제주국제마라톤이 24일 5일 앞으로 다가왔다.

마라톤은 기구를 이용하는 운동이 아니라 몸으로 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몸을 보호해 줄 신발이나 의류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운동화는 신을 때 발가락과 신발 끝이 1~2㎝가량 여유가 있는 것이 좋고, 운동화의 앞쪽 부분이 자연스럽게 굽혀져야 한다.

단순히 동네 한 바퀴를 돌고 싶다면 그저 편한 운동화 한족이면 충분하다. 그러나 2012 평화의섬 제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는 짧게는 5㎞, 길게는 20㎞ 이상 아스팔트 위를 달려야 한다.

이에 따라 보다 안전한 레이스를 위해서 런닝화 또는 마라톤화를 신는 것을 추천한다.

런닝화는 각 상표별로 다양하게 나와 있는 만큼 자신의 발에 맞고 쿠션감이 있는 제품을 구입하면 된다.

마라톤화는 일반 러닝화보다 마라톤에 더 적합하게 만들어진 신발로 러닝화보다 쿠션감은 덜하지만 무게가 가벼운 편이다.

대회에 출전하려면 마라톤화를 신어야겠지만 마라톤을 막 시작하는 '초보 달림이'라면 관절보호를 위해서라도 쿠션 있는 런닝화를 선택하는 게 좋을 듯하다.

복장은 단거리의 경우 가벼운 운동복 차림도 좋으나 중장거리의 경우 면 소재의 옷은 피해야한다. 땀을 흡수해 옷이 무거워질 뿐 아니라 마찰로 피부를 손상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땀을 잘 배출하고 마찰이 적은 소재의 옷을 입는 게 효과적이다. 제민일보가 참가자들에게 제공한 T 셔츠가 '안성맞춤'이다.

피부 보호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봄이 계절의 여왕이지만 문제는 자외선. 자외선이 다른 계절에 비해 강하기 때문이다. 햇볕 속 자외선은 중요한 생명의 조건이지만 지나친 게 문제다. 마라톤 전후 적절한 피부 관리는 필수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