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경마
경마비위 신고포상금 최대 1억원마사회, '공정성 강화 비대위' 구성
강승남 기자
입력 2012-05-04 (금) 17:07:51 | 승인 2012-05-04 (금) 17:10:31 | 최종수정 2012-05-04 (금) 17:11:02

한국마사회(회장 장태평)가 신고포상금을 상향 조정하는 등 경마비위 척결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제주경마공원의 일부 기수와 조교사, 관리사 등 마필관계자가 불법 경마정보 제공 등의 혐의로 구속돼 공정 경마시행에 위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한국마사회는 지난달 29일 경마종사자가 참여하는 '경마공정성 강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또한 이번 경마비위 사건의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되는 대로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특히 지난 2일 1차 비대위 회의에선 경마비위 신고 포상금을 현행 2000만원에서 최대 1억원으로 높이고 지급대상도 내부신고자까지 확대키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사설경마 단속 강화를 위해 사법 수사관이 참여하는 '사설경마 근절 아카데미'를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이번 사건과 관련 경마비위 연루 혐의가 있는 마필관계자에 대해서는 기승 및 조교정지 등의 제재를 내렸다.   /강승남 기자 ksn@jemin.com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