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해군기지 공사중지명령 내려야 한다"민주통합당 도당,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 우근민 지사에 촉구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5-04 (금) 17:36:11 | 승인 2012-05-04 (금) 17:47:32 | 최종수정 2012-05-07 (금) 15:53:41

제주해군기지 공유수면 매립공사 정지명령 처분 청문에 따른 제주특별자치도의 최종 결정이 임박하면서 도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공사중지 명령을 잇따라 촉구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은 4일 제주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해군기지 문제는 제주도가 중심적으로 풀어가야 하고, 그 초점은 우근민 도지사가 공사중지 명령을 내리는 것이다"며 "민주통합당도 특위구성과 국정조사 추진 등으로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근민 도정이 해군기지건설사업과 관련해 우왕좌옹 행보에 대해 도민들이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며 "우 지사는 도민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공사중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해군기지공사중단 및 재논의를 위한 제주지역 교수협의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법률전문가들은 도지사가 공사중지 명령을 내리는 것은 법률상의 의무이며, 정부의 취소권 발동은 위헌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됐다"며 "도지사는 이러한 권고를 받아들여 공사중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제주노회 정의평화위원회는 "우 지사는 도민의 명령을 알아듣고 해군기지 공사중지 명령을 통해 자존을 선포해야 한다"며 "정부는 제주를 하급기관으로 전락시키는 행태에 대해 도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녹색당 제주도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도민들은 해군기지 문제에 있어 제주도정이 왜 그토록 존재감이 없어 보이는지 안타깝고 답답해하고 있다"며 "해군의 불법공사를 막고, 평화적 해결을 위해서는 제주도정이 즉각적인 공사중지 명령을 시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촉구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