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정부와 제주도 말이 안 통한다"16일 해군기지 시뮬레이션 재현 무산
김영헌 기자
입력 2012-05-16 (수) 16:58:11 | 승인 2012-05-16 (수) 17:06:35 | 최종수정 2012-05-16 (수) 17:46:29

   
 
  ▲ 국무총리실은 16일 제주도 정책관실 이창희 산업진흥과장을 제주로 급파,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유감의 입장을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실시 예정이었던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이하 민·군복합항) 15만t 크루즈선 입·출항 리얼타임 시뮬레이션 회의에 불참했다.

이에 정부도 이날 국무총리실 관계자를 제주에 급파해 유감의 뜻을 표명하는 등 맞대응에 나서면서 중앙정부와 제주도간 갈등을 예고했다.

이날 양병식 제주도 민군복합형관광미항추진단장은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뮬레이션 회의 불참 이유로 국무총리실이 제주도 추천 민간전문가들이 제시한 리얼타임 시뮬레이션 5개 케이스 가운데 3개 케이슨에 대해 재현 기회를 주지 않겠다고 통보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 추천 전문가들은 2차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은 3개 케이스는 15만t 크루즈의 안전운항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요구사항임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리얼타임 시뮬레이션 재현 참여는 무의미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결국 도는 시뮬레이션 확인을 위해 필요한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회의 불참을 국무총리실에 통보했다.

하지만 이날 국무총리실도 제주도 정책관실 이창희 산업진흥과장을 제주로 급파,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유감의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 과장은 "제주도는 예고없이 시뮬레이션 재현 개최 하루 전 당초 협의한 내용과 다르게 새로운 시뮬레이션 케이스 재현을 요청했다"며 "이를 정부가 수용하지 않자 재현 개최 몇시간을 앞두고 일방적으로 불참의사를 구두로 알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장은 "제주도의 요청은 기존에 협의된 시뮬레이션 재현이 아니라 새로운 시뮬레이션을 하자는 것일 뿐"이라며 "따라서 제주도의 요청은 당초 협의된 사항을 합리적인 이유없이 파기한 것이고, 그 필요성도 인정하기 어렵기 때문에 정부가 수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헌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