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유통
"대·중소유통업 상생위한 방향설정·제도개선 필요"고봉현 제발연 책임연구원,대형마트 영향분석 토대로 총체적 적정수요 산출 주문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6-20 (수) 09:42:24 | 승인 2012-06-20 (수) 09:43:26 | 최종수정 2012-06-20 (수) 09:43:20

   
 
  ▲ 고봉현 제주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  
 
제주지역 대형마트 영업규제로 인한 갈등을 대·중소유통업 이해 관계자간의 상생협력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기본 방향 설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발전연구원 고봉현 책임연구원은 '대형유통업 영업규제 논쟁과 제주의 시사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고 연구원은 "대형마트와 SSM의 영업규제로 인한 논쟁을 대·중소유통업 상생협력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기본방향을 명확히 설정할 필요가 있다"며 "대형마트의 출점 전·후 비교, 고용창출, 타 산업에 미치는 영향 분석 등을 토대로 제주지역 대·중소유통업의 총체적 적정수요를 산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유통업의 경쟁력 강화 및 자구노력이 필요하고 조직화·규모화 및 전문화 추구전략에 대한 노력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고 연구원은 또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통한 제도개선과 함께 중소유통업체에 대한 시설개선·골목상권 육성을 위한 특별자금 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도 중요하다"며 "관광객 1000만명 시대를 활용한 방문객 유인 대책을 수립, 중소유통업을 활성화 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중소유통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소비자인 제주도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